홈으로 | 이메일

 

 

홈 > 알림마당 > 보도자료

  제목 "조선업 다시 뜨나"… 대우조선해양, LNG바지선 2척 수주 [조선비즈]
  작성자  관리자   등록일  2020-06-11 17:29:19   조회  164

조선비즈 안소영 기자, 입력 2020.06.08 11:16

대우조선해양 (27,000원▼ 800 -2.88%)이 LNG(액화천연가스) 선박을 연이어 수주하며 기술 경쟁력을 입증했다.

대우조선해양은 러시아지역 선주로부터 36만㎥급 LNG-바지(Barge)선 2척을 약 9013억원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. 이들 선박은 오는 2022년 말 출항할 예정이다. 또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 2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.



지난 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LNG-바지선 건조 계약식에서 (왼쪽부터) 대우조선해양 박형근 전무, 이성근 사장, 권오익 전무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./ 대우조선해양 제공


LNG-바지선은 해상에서 쇄빙LNG운반선으로부터 LNG를 받아 저장한 후 일반LNG운반선으로 하역하는 기능을 가진 설비로, ‘해상에 떠있는 LNG터미널’이라고 할 수 있다.

대우조선해양이 짓는 이 설비는 향후 러시아 무르만스크와 캄차카 지역에 설치돼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. 북극해에서 생산된 LNG를 유럽과 아시아지역으로 훨씬 빠르게 공급할 수 있고, 운송하는 LNG운반선의 운영비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으로 LNG운반선부터 쇄빙 LNG 운반선, LNG 재기화 운반선(LNG-RV), 부유식 LNG 저장·재기화 설비(LNG-FSRU), 부유식 LNG 생산저장하역설비(LNG-FPSO)까지 LNG 관련 설비를 모두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.

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"대우조선해양은 쇄빙LNG운반선과 LNG RV·FSRU·FPSO 등을 세계 최초로 건조하는 등 압도적인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"며 "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일부 대규모 프로젝트가 연기되는 상황에서 이번 수주는 안정적인 일감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"이라고 말했다.

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-바지선 2척, LNG-FSRU 1척, 셔틀탱커 2척, 초대형유조선(VLCC) 1척 등 총 6척, 약 14억3000만 달러의 선박을 수주했다.

원본 : https://biz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20/06/08/2020060801471.html






    다음글  [미래포럼]포스트 코로나와 ICT 협동조합 [전자신문]
    이전글  KAIST, 실험쥐 뇌 3차원 지도 만드는 기술 개발 [조선비즈...



주소 :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80 (우 07237) | 한국ICT융합협회
전화 : 02-783-2701 | 팩스 : 02-780-2710 | 이메일 : bys877@gmail.com (본사이트는 이메일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.)
COPYRIGHTS 2012 KOREAICT.OR.KR ALL RIGHTS RESERVED
본 홈페이지는 해상도 1280 * 1024 이상 모드에 최적화로 제작 되었습니다.
주요 동영상



ICT융합기술 '빅데이터'
주제 특별 세미나 개최


갤러리



한국ICT융합협동조합 리더십 포럼 - 한국판 뉴딜 미래비전- 2020.6.11



보도자료

"경쟁국보다 불리한 韓 규제, 코로나 이후 경쟁력 강화 위해 풀어야" [조선비즈]

[미래포럼]포스트 코로나와 ICT 협동조합 [전자신문]

"조선업 다시 뜨나"… 대우조선해양, LNG바지선 2척 수주 [조선비즈]

KAIST, 실험쥐 뇌 3차원 지도 만드는 기술 개발 [조선비즈]

[디지털 뉴딜 라운드]"코로나19 위기, 기회로 바꾼다" [전자신문]



공지사항

[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] 재밍 관련 홍보협조

2019 제주특별자치도 기업유치 설명회

[조선비즈] 모든 것을 공유하고 연결하는 세상, 스마트클라우드쇼2019 에서 만나보세요!

[신한카드/KICTA] 자동차금융 이벤트

[서울중기청] 2019년도 서울형 수출바우처 2차사업 참여기업 신청모집 안내




[4차 산업혁명, 초연결의 시작 코딩] <1>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미래